Home > 사이버법당 > 신행상담실

신행상담실 동반자
2014-05-16 10:44:52
아따마 (p0343kr) <> 조회수 1127
119.199.32.69

25년을 같은 공간에서 함께 살아 온 아내가 갑자기 미워지기 시작했습니다. 사실 따지고 보면 아무 것도 아닌 일이기도 했으

나 그 순간 나의 머릿속은 온통 원망으로 가득 차 올랐던 것입니다. 요즘 저녁시간 때 TV를 통해서 프로야구 중계를 재미나게

보곤 합니다. 그런데 아내가 나의 감정은 아랑곳 하지 않고 채널을 싹 돌리지 뭡니까? 그것도 내가 볼 때 아무 가치도 없는 것

같은 자질구레한 연속극을 보려고 그랬기로 순간 화가 치밀어 고함을 질렀습니다. 아내는 평소에 화를 안 내던 사람이 버럭

화를 지르니까 자기도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지었습니다. 이미 물은 엎질러 진 것이고 화를 수습하기엔 뭔가 겸연쩍기도 하고 

하는 수 없이 제가 보던 야구게임을 재미 없게 볼 수 밖에 별 도리가 없었습니다.그런데 시간이 흐를수록 제 마음은 편치 못

하고 아내가 불쌍하게 여겨졌습니다. 동물의 세계를 보면 힘 센 숫사자가 암사자를 차지하려고 이빨을 드러내면서 위협을 가

하던 장면이 연상되었습니다. 사람으로서 어찌 동물과 같은 짓을 한단 말입니까? 말로써 좋게 해결할 수도 있었던 일을 감정

적으로 풀려고 했으니 아직도 제 마음은 시궁창을 벗어나질 못 했나 봅니다. 한참 후 아내에게 사과를 했습니다. 언제 둘의

관계가 막을 내릴지는 모르지만 그래도 동반자로서 최선은 다 해야 한다고 봅니다. 나무관세음보살 마하살...

댓글 1개



경남 사천시 백천동 108-1 / TEL : 055-834-4010 / FAX : 055-835-4271 / E-mail : sms0071999@nate.com
Copyright 2010 BEKCHUN temples. All rights reserved.    총방문자:1021486 / 오늘방문자:54